꽃을 담다 > 포토뉴스

본문 바로가기

Yellow†ree | 꽃을 담다

본문

수원의 황화(노랑코스모스)

사진을 찍는 건
늘 다른 만남을 기대하는 일이다.

그 만남에서
어떤 색을 가졌는 지
어떤 향기를 가졌는 지
그리고 어떤 말을 나눌 것인 지

꽃의 말은 들리지 않는다.

그러나 이 끝에서 저 끝으로
무한히 눈짓하며 얼마나 흔들어 대는 지
내 심장이 다 흔들릴 지경이다.

손 안에 너를 담았다.
내 손끝의 떨림을 너도 느꼇을까.
따라 온 햇살의 체온이
내 피부를 거쳐 심장의 깊은 곳으로...

나는 꽃밭에 앉아
울컥한 당황으로
잠시 숨을 멈춘다.

찰칵!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게시물 검색
  • 톱 뉴스
  • 톡톡뉴스
  • 생활뉴스
  • 공지사항
  • 공연안내
  • 운정행사달력



  • 회사소개 | 서비스약관 | 기사제보.신고 | 사이트맵 | PC버전
  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, 운정신문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. Copyright ⓒ Unjung.co.kr All rights reserved. 상단으로